대통령실 가짜뉴스 고발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것을 방치할 수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일간투데이 배상익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업종별 출하 차질액은 3조5천억 원에 벌써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6일 브리핑을 갖고 화물연대 운송거부와 관련해 "윤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화물연대 운송 중단 사태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철강은 일부 기업이 이번 주 후반부터 가동률을 조정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정부는 정유‧철강 분야 피해 현황을 매일 점검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유는 품절 주유소가 어제 96개에서 오늘 이 시각 81개소로 일부 주춤하면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도 힘든 여건에서 분투를 벌이고 있는 약자와 서민들을 위해서라도 화물연대 관계자 분들은 복귀를 해 달라"며 "무엇보다 국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사태를 잘 지켜보고 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수석은 월드컵과 관련 "윤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 축구가 넘지 못할 장벽이 없음을, 또 우리의 도전은 계속 될 것임을 기약하는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8일 오찬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대통령실이 오늘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과 방송인 김어준 씨를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발에 대한 설명 요구에 "아마 앞으로도 가짜뉴스에 응하는 기준과 원칙을 알아가시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합리적 의심이 아닌  객관적인 근거 없이 무속 프레임을 씌우고, 또 이에 맞춰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것을 방치할 수 없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답했다.

또 대통령실이 가짜뉴스에 대해서 법적 대응하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의혹제기는 누구나 할 수 있다"며 "그것이 정당하고 합리적인 근거에 따른 것이라면 표현의 자유 차원에서도 얼마든지 방해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근거가 전혀 없이, 또 누군가를 모함하기 위해서 낙인을 찍기 위한 가짜뉴스라고 한다면 그것은 오히려 그 발언의 책임을 지는 조건이 선제 돼야 함을 국민들이 더 잘 알고 계실 거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