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전날 마지막 지지 호소에 나서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위기극복ㆍ국민통합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후보 오른쪽으로 전날 괴한이 휘두른 둔기에 머리를 다친 송 대표가 붕대를 감고 참석해 있는 모습이 보인다. 2022.3.8 [국회사진기자단]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위기극복ㆍ국민통합 특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후보 오른쪽으로 전날 괴한이 휘두른 둔기에 머리를 다친 송 대표가 붕대를 감고 참석해 있는 모습이 보인다. 2022.3.8 [국회사진기자단]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투표 하루 전날인 8일 마지막 지지 호소를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가진 ‘위기극복, 국민통합 특별기자회견’에서 “저의 모든 걸 다 바치겠다. 저 이재명의 손을 잡아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저 이재명은 백만 성남시민의 도구로서, 천만 경기도민의 도구로서 유능함을 인정받았다”면서 “그 결과 5천만 대한민국의 대통령 후보로 국민께서 불러주셨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에 대해서는 “보복과 증오로 가득 찬 검찰왕국, 갈등과 분열로 얼룩진 사회, 민생의 고통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구태 정치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외교 안보에 대해 “한반도의 전쟁 위협을 제거하겠다”며 “당선 즉시 미국, 중국, 일본, 북한에 특사를 파견해서, 실용적 대북접근법을 위한 외교 채널을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대책에 대해서는 “50조 규모 긴급재정명령, 신용대사면 등을 망라한 과감한 금융정책으로 국민의 피해를 완전히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통합에 대해서 “국민통합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당선 즉시 국민통합정부 구성에 착수하겠다”며 “그 실행방안 중 하나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산하 ‘공통공약 추진위원회’를 통해 각 후보의 공통공약을 비중있게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내일은 국민승리의 날”이라며 “행동하는 사람에겐 확신이 있다. 이재명에겐 확신이 있다. 여러분도 확신을 갖고 이재명의 실력에 투표해주십시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반면 윤석열 후보는 이날 제주도 제주시 동문시장 앞 거점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이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탄핵시킬 수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하려면 하라”면서 자신감을 표출했다.

▲사진=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8일 제주시 동문시장 일대에서 열린 ‘제주와 함께 승리합니다’ 제주도 거점유세에서 돌하르방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3.8 [공동취재]
▲사진=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8일 제주시 동문시장 일대에서 열린 ‘제주와 함께 승리합니다’ 제주도 거점유세에서 돌하르방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3.8 [공동취재]

윤 후보는 “민주당 사람들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180석을 가지고 제대로 정부를 운영할 수 없게 방해하거나, 심지어 우리당 이탈자들을 모아 저를 탄핵칠 수도 있다고 떠들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는 가장 막강한 정치적지지 세력이 있다. 바로 국민”이라며 “저의 정치적 지지 세력이 바로 주권자”라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어떤 정파든 국민을 먼저 생각하지 않고 정파의 이익만 따지는 그런 사람들은 민주주의 외면한 사람들이고 국민 속이는 사람들”이라며 “저는 여의도의 문법도 여의도의 셈법도 모르는 사람인데 제주도민과 국민께서 불러 세워 앉혀주셨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누구에게도 빚진 것 없고 어떤 패거리도 없다”며 “오로지 국민만이, 제주도민만이 부채를 지고 있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주의는 위정자와 공직자가 국민을 주인으로 제대로 모시는 머슴이 되느냐 안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라며 “머슴이라고 하는 것은 주인의 이익을 위해서만 자나깨나 생각해야 하고, 주인에게 정직하고 부정하면 안된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에 대해서는 “공직자들이, 머슴이 국민에게 부여받은 권한을 남용해서 돈벌이하고 업자와 유착되면 철저하게 엄벌을 해주는 것이 주인의 도리”라면서 비난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