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청약홈, 29일부터 금융인증 로그인 방식 추가 도입기존 공동인증서·네이버 인증과 병행 사용 가능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1.07.28 12:34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청약홈 금융인증서 로그인 화면. 자료=한국부동산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부동산원(원장 손태락)은 29일 9시부터 청약홈 서비스 이용을 위한 본인 인증방식에 '금융인증서'를 추가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청약홈은 본인 인증방식으로 공동인증(구 공인인증) 및 네이버 인증 방식을 사용 중이나, 금융결제원이 개발한 금융인증방식(인증 종합플랫폼 YESKEY) 로그인을 통해서도 청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특히 금융인증서는 주민등록번호를 통한 실명확인이 가능해 기존 공동인증서 로그인 방식으로만 가능했던 APT무순위, 계약취소 주택 청약신청이 가능해진다.

한국부동산원 이석균 시장관리본부장은 "이번 금융인증서 도입으로 기존 이용고객 및 신규 청약자들의 청약홈 이용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청약홈 서비스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고객 편의 증대 및 안정적 운영에 내실을 다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