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동연 “어느 쪽이든 힘 합칠 수 있다”, 갑작스런 여권행김동연 선언에 김재원 “한쪽 택하라” 압박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7.25 03:15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야권 잠룡으로 불리우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 23일 “환골탈태를 이쪽이든 저쪽이든 한다면 힘을 합칠 수 있다”면서 여권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했는데 진행자가 민주당과 함께할 수 있느냐고 질문을 하자 이같이 대답했다.

전제조건은 ‘완전한 환골탈태’를 언급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제가 양쪽에다가도 그런 메시지를 주면서 그런 얘기를 했다. ‘쉽지 않을 거다. 왜냐하면 기득권 못 내려놓을 것’”이라면서 환골탈태가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전 부총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위해 필요한 게 정치 대타협”이라며 “지금의 견고한 양당 구조를 깨는 문제, 금기를 깨는 기득권 내려놓기”라고 과제를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김 전 부총리는 “정권과 대립각, 분노와 관련된 것을 결집하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무조건 반문 정서만 기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정권 교체가 아닌 정치 세력 교체를 위해 뜻을 같이하려면 우선 자신의 비전과 콘텐츠의 내용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든 진보든, 여당이든 야당이든 포퓰리즘 또는 국민의 잠재된 것과 같은 분노를 이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향해서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제 기억으로는 이분들이 어떤 대한민국을 생각하고,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지 등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최근 만났다면서 “상당 부분 의견을 같이 한 부분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런 소식이 들리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야당이냐, 문재인 정권이냐 분명히 택일하라”고 요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문재인 좌파정권 교체를 원하는 국민은 50%를 넘고, 정권 연장을 바라는 국민은 40% 정도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전 부총리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대열에 설 것인지, 현정권의 연장에 부역하는 노릇을 할 것인지 그것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애매한 언사로 기회만 엿보다가는 끝내 설 자리가 없을 것이며 이런 초식으로는 내년 3월9일 대통령선거 투표용지에 ‘김동연’ 세글자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의 이날 인터뷰를 통해서 확실히 드러난 것은 국민의힘으로 입당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제3지대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모두 싸잡아 비판하는 제3세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야권 단일화보다는 제3 후보로 대선을 완주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