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지방 신규 아파트 3.3㎡당 1000만원 시대 진입수도권 제외한 지방 아파트는 3.3㎡당 1180만원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 청약시장서 인기몰이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1.07.23 16:0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힐스테이트 익산 투시도. 자료=현대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올 상반기 지방 신규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1000만원을 넘어섰다.

23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아파트(임대 제외) 3.3㎡당 분양가는 3017만원으로 사상 처음 3000만원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1180만원을 기록했다. 지방 신규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도 1000만원을 돌파했다.

분양가는 통상적으로 주변 단지 시세의 영향을 받는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의 집값 상승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분양가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지방의 경우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늘면서 집값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지방에서 신고가를 경신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전북 군산시 'e편한세상 디오션시티(2018년 11월 입주)' 전용 106㎡는 올해 7월 6억9000만원에 거래됐으며,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메트로시티2단지(2015년 10월 입주)' 전용 114㎡는 같은 달 8억9900만원에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방에서는 주변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에 공급되는 단지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달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서 분양한 '창원 롯데캐슬 센텀골드'는 36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5831건이 몰려 1순위 평균 70.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의 전용 84㎡ 분양가는 3억5200만~4억1300만원으로 책정됐다. 인근 '메트로시티1단지(2009년 12월 입주)' 동일 면적 실거래가와 비교하면 약 2억4000만원 이상 저렴하다.

업계 관계자는 "지방의 경우 수도권보다 비교적 규제가 덜해 투자자들의 유입이 크게 늘면서 시세가 상승하고, 분양가도 전반적으로 비싸지고 있다"며 "지방에서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에 공급되는 신규 단지는 가격이나 규제 부담이 적고, 상대적으로 높은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어 분양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지방에서 시세보다 저렴한 신규 단지들이 분양 중이거나 분양을 앞두고 있다. 현대건설은 27일 전북 익산시 마동 일원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익산'의 1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전용 59~126㎡ 총 454세대로 구성된다. 분양가는 전용 84㎡ 기준 3억130만원~3억3970만원이다. 인근에서 올해 입주한 신규 단지의 분양권이 4억9511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약 1억원 이상 저렴한 셈이다.

현대건설이 대구광역시 중구 태평로3가 일원에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전용 84㎡·총 216세대)와 한화건설이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일원에 선보이는 '한화 포레나 천안신부'(전용 76~159㎡·602세대)도 주변 시세보다 약 2억원 저렴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