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문 대통령, 美 셔먼 부장관 접견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역할" 당부美 셔먼 부장관 "한국은 미국의 본격적인 파트너이자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1.07.22 16:38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국무부 '웬디 셔먼(Wendy Sherman)' 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국무부 '웬디 셔먼(Wendy Sherman)'  부장관을 접견하며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셔먼  부장관을 접견하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두 분의 탁월한 외교관으로 짜여진 국무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도 추가해야 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셔먼 부장관의 취임 후 첫 방한을 환영하며, "셔먼 부장관은 국무부 요직을 두루 거치며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에 정통한 베테랑 외교관으로 알고 있다.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니네 셔먼 부장관은 문 대통령의 접견에 사의를 표명하고 "한국에 오랜만에 오니 제2의 고향에 온 느낌"이라면서, "한국은 미국의 본격적인 파트너이자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5월 정상회담 시 한미가 대화와 외교를 통해 양국의 공동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 공조해 나가기로 한 것을 상기하면서, 앞으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셔먼 부장관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조기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면서, "한국과 대북정책 관련 긴밀히 조율된 노력을 함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 방문 시 중국 측과도 대북 정책 관련 심도있는 논의를 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과 셔먼 부장관은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셔먼 부장관은 "강력한 한미동맹을 맺고 있는 한국과 미국이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에서 공동 노력을 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은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 미국은 기후정상회의를, 한국은 P4G를 개최했으며, 한국은 상향된 NDC를 COP26에서 발표하기 위해 현재 준비 중이고, COP28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셔먼 부장관은 "K팝 스타인 방탄소년단의 Permission to Dance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인데, 한국과 미국은 함께 호흡을 맞추었기 때문에 permission이 필요 없다"면서 한미 동맹과 글로벌 리더십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귀국하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각별한 안부를 전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통령 접견에 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도 셔먼 부장관을 면담,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북미대화 재개와 한미동맹의 포괄적 강화·발전을 위한 후속 이행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