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강남구, 지하철역사에 안심거울 설치… “불법촬영 막자”성범죄 빈도 조사 후 3개역 선정, 지하철역사에 안심거울 부착… 범죄예방 효과 기대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1.07.20 16:11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불법촬영을 방지하고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지하철역사에 안심거울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강남경찰서, 서울교통공사, 구민참여단과 함께 진행된 이 사업은 ‘여성안전 클러스터 구축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구내 지하철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성 대상범죄를 예방해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지도 지하철 성범죄 위험도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여성1인 가구 밀집지 인근 논현역·학동역·언주역 3개 지하철역사의 에스컬레이터 및 계단 등 7곳에 설치했다.

현장에서도 안심거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논현역에서 만난 한 여성은 “퇴근길 긴 구간의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을 올라갈 때 종종 불안했는데 거울에 반사되는 뒤쪽 모습을 살펴볼 수 있어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구는 방범에 취약한 여성가구에 대한 안전 강화를 위해 ‘홈 방범 서비스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남구 내 여성1인 가구, 한부모 가족, 여성으로만 구성된 가구 등을 대상으로 한다.

자세한 내용은 강남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