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지난달 초단시간 근로자 156만명 넘어…역대 최대'주 15시간 미만 근로자', 관련법상 각종 혜택 못 받아
"정부, 취업자 증감뿐만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 창출 정책 펴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6.15 11:12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달 일주일에 15시간 미만으로 일한 '초단시간 근로자'가 156만명을 넘어서며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한산한 지난 1월 서울 시내 식당 모습.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난달 일주일에 15시간 미만으로 일한 '초단시간 근로자'가 156만명을 넘어서며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됐던 경기가 개선되면서 전체 취업자는 다시 늘고 있지만 초단시간 근로자가 크게 늘어난 만큼 정부가 '질 좋은 일자리' 창출에 정책 역량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추경호 의원(국민의힘)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월 초단시간 근로자는 156만3000명이었다. 이는 2000년 1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초단시간 근로자는 2011년 9월(137만명), 2016년 8월(102만3000명), 2017년 8월(107만3000명), 2017년 12월(109만3000명)을 제외하고는 수십만명대였다가 2018년 3월(115만2000명)부터 계속 10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주일간 소정근로시간이 15시간 미만인 초단시간 근로자는 흔히 말하는 '질 좋은 일자리'와 거리가 있다. 근로기준법과 근로퇴직자급여보장법 등에 따르면 초단시간 근로자는 주휴수당, 유급휴가, 퇴직금을 받지 못한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위기로 줄었던 전체 취업자는 올해 들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경제가 회복되면서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늘어난 취업자 중 상당수가 초단시간 근로자 등이어서 문제로 지적된다.

5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61만9000명 늘었지만 이 중 절반에 가까운 30만2000명이 초단시간 근로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월대비 초단시간 근로자 증가폭은 올해 3월 47만2000명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대를 기록했고 4월(41만7000명)과 5월(30만2000명)도 큰 증가폭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고용상황이 좋지 않았던 지난해의 기저효과를 고려하더라도 상당한 규모의 증가폭이다. 코로나19 위기 이전인 2019년에는 초단시간 근로자 증가폭이 가장 컸던 5월에도 29만2000명 수준으로 올해 3∼5월보다 적었다.

추 의원은 "지난달 늘어난 취업자 중 상당수가 초단시간 근로자인데도 정부는 고용 상황이 좋아졌다고 한다"며 "단순히 취업자 증감만 살필 것이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