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공수처, 윤석열 '직권남용 혐의' 수사 착수… 尹 "입장 없어"윤석열 '징계취소' 소송도 진행… 재철·이정현 증인 채택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6.10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직권남용권리방해 등 혐의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정식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사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2019년 5월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당시 윤 전 총장 등이 부실 수사한 의혹이 있다며 지난 2월 8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와 관련해 "공수처 고발 건에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전 총장은 현재 정직 2개월 징계 처분 취하 소송을 진행 중인데, 이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정용석 부장판사)는 윤 전 총장의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의 첫 변론 준비기일을 열었다. 증인으로는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과 이정현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이 법정에 설 예정이다.

재판부는 내달 19일 증인들을 불러 신문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윤 전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정직 2개월 처분한 바 있다. 당시 윤 전 총장은 ▲정치적 중립 훼손, ▲주요 사건 재판부 사찰 의혹 문건 작성 및 배포, ▲채널A 사건 관련 감찰 및 수사 방해 등 4가지 혐의가 인정됐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직무배제와 징계에 대한 집행정지를 신청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