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송영길 “윤석열, 문 대통령 배신 도의 맞지 않아”YS 배신한 이회창, 결국 실패해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6.10 10:56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을 배신하고 야권 대선 후보가 되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면서 맹공을 퍼부었다.

특히 김영삼 전 대통령을 배신한 이회창 전 총재가 결국 실패를 했다면서 윤 전 총장도 비슷한 행보를 걸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누구든지 대통령에 출마할 수가 있는 헌법적 권리가 있지만 검찰총장을 하셨던 분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검사는 사람을 잡아 넣는 일이다. 수사하고, 항상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을 주권자로 모신다. 국민은 지켜야 될 대상이지 수사의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경제·안보·문화 분야에 과연 대통령으로서 자질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검증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을 하시겠다고 알려진 분이 계속 자기 친구를 통해 간접화법으로 메시지를 흘리고, 무슨 과외공부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힐난했다.

송 대표는 “이회창 씨 같은 경우 김영삼 정부에 의해서 감사원장·총리로 발탁됐고, YS를 배신하고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이 야당 후보가 되고 실제 국민적 지지도가 지금 높게 나오는 것은 저를 비롯한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될 요소”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이분이 국민의힘에서 커온 분이 아니다. 이명박·박근혜 구속에 관여해 온 분 아니냐”고 따졌다.

이어 “민주당 정부의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서 임명된 사람이다.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서로 자기당의 대선후보로 모시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부동산 의혹 관련 12명 의원 전원 탈당 권유를 내린 것에 대해 “자체 조사를 해 정리를 하면 ‘내로남불’ 프레임을 벗어날 수 없기 때문에 ‘억울하겠지만 일반 국민과 동일한 입장에서 경찰에 충분히 소명을 하고 혐의를 벗으면 돌아오십시오’라고 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무죄추정의 원칙상 기소가 된 것도 아니고 수사권에 제한이 있는 권익위 명단인데 누가 보더라도 선제적이고 과도한 면이 있고 또 충분한 항변도 듣지 않는 절차적 하자도 있다”고 당사자는 억울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명단을 받은 상황에 대해서는 새벽에 자는데 4시에 깼다가 그런 고통의 시간이 있었다”면서 “우 의원뿐만 아니라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