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민의힘 감사원 조사 의뢰, 내부에서도 ‘꼼수’ 비판장제원 “왠지 어설퍼 보인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6.10 10:38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한 것을 두고 당 내부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9일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강민국·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방문, 자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국민의힘이 경찰과 국민권익위원회에 대해 정치적 중립성을 신뢰할 수 없다면서 감사원에 의뢰를 한 것이다. 다만 감사원법에 따르면 직무감찰 대상 공무원에서 국회 소속 공무원은 제외된다는 규정에 따라 국회의원을 조사할 수 없다.

장제원 의원은 “감사원에서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우기고 있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인다”고 질타했다.

장 의원은 “많은 의원들이 아니라고 하는데, 당 지도부가 고집을 부리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한다”며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인가, 아니면 감사원을 정치권이 의뢰하면 법에도 없는 일을 해주는 하청기관으로 생각하는 건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이 수장으로 있는 권익위에 맡기지 못하겠다는 결정까지는 타당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판단은 실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실련이나 참여연대 같은 시민단체에 맡기든, 대한변호사협회에 의뢰해서 전수조사를 받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군 성범죄 진상규명 및 재발 방지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정진석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진석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도 떳떳하고 당당하게 권익위의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호 의원은 “우리 당이 조사 의뢰한 감사원이 굳이 마다한다면 다른 곳이라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금 우리가 국민들께 보여드려야 할 것은 여당보다 더 엄정한 조사를 받겠다는 확고한 의지”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이 부동산투기 의혹이 있는 12명 의원에게 나름의 엄중조치를 내린 것은 평가할 만하다”며 “읍참마속은 아니어도 감싸고 두둔하지는 않았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은 이미 모든 의원에게 전수조사 동의서를 받아놓은 상황”이라며 “야당의 가장 강력한 무기는 도덕성에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당권 주자들 역시 권익위 조사를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조경태 후보는 “우리 당도 권익위에 철저한 조사를 맡겨야 한다. 감사원이든 권익위든 투명한 기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문표 후보도 “권익위의 조사를 받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나경원 후보는 “감사원 감사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면서 권익위가 아닌 당 차원의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