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광주서 5층 건물 붕괴… 수색 결과 매몰자 추가 발견 없어9명 사망·8명 중상… 현대산업개발, 주요 쟁점은 "모른다"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6.10 0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건물 잔해에 매몰됐던 시내버스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소방대원들은 중장비 등을 이용해 버스에 탔던 17명을 구조했으며 이 중 9명은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전날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에 위치한 재개발지역에서 5층 건물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이틀째 추가 매몰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추가 매몰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소방 당국은 철거건물 붕괴 사고에서 시내버스 외 행인이나 공사 작업자 등이 추가로 매몰되지 않았는지 수색 중이다. 사고 당시 5층 건물이 붕괴되면서 시내버스 1대를 덮쳤다.

버스 안에는 17명이 갇혀있었으며, 이 가운데 9명은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후 이날 오전 5시경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냈으며, 건물 잔해 아래에는 추가 매몰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소방 당국은 붕괴 전 건물에 공사 작업자 등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어 수색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이 마무리 되면 철거건물 붕괴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합동 현장 감식이 진행될 예정이며, 경찰은 전담수사팀을 편성,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붕괴된 건물의 시공사는 현대산업개발로, 이날 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이사는 "일어나지 않아야 할 사고가 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회사는 사고 원인이 조속히 밝혀지도록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권 대표와 현장 관계자들은 사고 과정 등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명확하게 답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장 관리자는 작업자들이 대피한 시간도, 당시 현장에 철거 공사 감리자가 있었는지도 모른다고 대답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고가 하도급에 재하도급으로 철거 공사가 이뤄진 것이 원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