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6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16일 연설 시작으로손실보상제 처리 놓고 여야 신경전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6.06 14:08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하뷰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여야가 오는 16일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시작으로 22일~24일 대정부질문을 진행하는 등 6월 임시국회 일정을 지난 4일 합의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이같이 의사일정을 합의했다.

오는 16일 더불어민주당 교섭단체 대표연설, 17일 국민의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이어 22일 정치·외교·안보·통일 분야 22일 경제, 24일 교육·사회 분야 대정부질문을 실시하며 29일과 7월 1일 본회의를 연다.

추 부대표는 “손실보상과 부동산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특별감찰관 국회 추천절차를 6월 임시회 중 민주당에서 추천하는 1명, 국민의힘에서 추천하는 1명, 그리고 대한변호사협회에서 2명 추천받아 여야 합의로 1명을 확정하는 등 총 3명 추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 부대표는 “8일 손실보상 관련 입법처리를 위한 상임위가 예정돼 있다”며 “여야 의원이 머리를 맞대고 최종 조율을 목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6월 임시국회의 최대 이슈는 ‘손실보상제’ 관련 법안 처리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여야는 손실보상제에 대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손실보상제 대신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나라 곳간에 여유가 생긴 만큼, 국민 호주머니에도 온기가 돌아야 한다. 파격적인 내수진작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경을 통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며 “경제성장과 수출증대의 성과를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어야 한다.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고생한 국민을 위호하고 내수회복 이끄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경제성장률 4% 달성과 일상회복의 트리거(방아쇠), 경제백신”이라고 이야기했다.

송영길 대표는 “거시경제의 온기가 민생으로 흘러가도록 해야 한다”면서 “백신 (접종) 속도가 붙는 지금부터 관련 준비를 해나가서 정책효과를 극대화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를 언급하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떠넘기기하는 사이에 우리 당 최승재 의원이 병원으로 실려갔다. 의원 한 명이 쓰러진 일이 아니라 전국 소상공인의 희망도 쓰러진 것과 다름없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이런 와중에 정국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려는 속셈에만 몰두한 대통령과 여당은 전 국민 휴가비 카드를 꺼내들었다”며 “대통령과 여당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한다”면서 손실보상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