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미리보는 원주 관광 랜드마크 ‘간현관광지’972m 케이블카 설치 착수해 12월 시범운영
오는 5월 미디어파사드·음악분수 개장
유리다리·전망대·잔도 데크산책로 10~11월 준공
  • 최석성 선임기자
  • 승인 2021.03.04 10:38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간현관광지종합개발계획도. 사진=원주시

[원주=일간투데이 윤제택·최석성 선임기자] 원주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간현관광지 종합관광개발사업의 마지막 공정인 케이블카 설치가 드디어 착수에 들어갔다.

케이블카 자재는 이미 발주를 완료해 내달 납품될 예정이며 오는 12월까지는 준공 후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케이블카는 오스트리아의 도펠마이어사 제품으로 초속 5미터의 속도로 시간당 1500명을 수송할 수 있으며 972m 구간에 10인승 캐빈 22대가 자동순환 방식으로 운영될 계획으로 하부탑승장에서 출렁다리까지 운행시간은 편도 5분, 왕복 10분으로 예상하고 있다.

케이블카. 사진=원주시

케이블카 설치가 완료되면 관광지의 수려한 풍광을 편안히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어린이와 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해 6월 공사에 들어간 유리다리(보행현수교), 전망대, 잔도, 데크산책로 조성공사도 오는 10~11월이면 모두 준공할 예정이며 소금산 능선에 조성 중인 하늘정원도 지난 해 숲가꾸기를 완료하고 현재 실시설계 마무리 단계에 있다.

하늘정원. 사진=원주시

특히 소금산의 자연 암벽에서 펼쳐지는 미디어파사드, 홀로그램 등을 활용한 야간경관, 음악분수 등은 오는 5월 개장을 앞두고 마지막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더불어 범퍼보트를 비롯한 물놀이시설, 글램핑장 및 기타 편의시설도 상반기 중 함께 준공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더욱 풍성해질 전망이다.

데크산책로. 사진=원주시

주간은 물론 야간 시간대의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체류 특화형 콘텐츠이기 때문에 이번 관광지 개발의 중점사항으로 특별히 공을 들여 준비 중이다.

이밖에도 케이블카 탑승장이 들어설 통합건축물에는 지난 달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친환경 첨단 그린스마트센터와 내수면 생태체험관, 로컬푸드직매장, 옻·한지전시판매장 등 다양한 시설을 통합 조성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

잔도. 사진=원주시

연말까지는 사업이 모두 완료되도록 할 계획이나 일부 시설은 이르면 10월부터 관람이 가능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망대. 사진=원주시
보행현수교(유리다리). 사진=원주시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